제2이동통신사업자 재선정문제가 선경그룹 컨소시엄에 참여한 미국 영국등
외국기업들이 뒤늦게 사업자재선정을 받아들일수 없다고 나서 관련국과의
통상마찰로 번질 조짐을 보이고 있다.

특히 일부기업은 한국정부가 사업자재선정을 강행할 경우 사업자로 선정된
뒤 일방적으로 반납한 대한텔레콤을 상대로 손해배상소송까지 불사한다는
강경입장을 보이고 있다.

25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대한텔레콤에 10%의 지분으로 참여했던 미국의 GT
E관계자들이 지난 13일 체신부를 방문, 선경그룹의 일방적인 사업추진포기
는 불법이라며 자사의 권리를 보호해 줄것을 요구했다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