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년대말부터 가전업체들이 공장자동화등 생산합리화를 적극 추진한 결과
생산라인이 크게 단축된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업계에따르면 삼성전자 금성사 대우전자등 종합가전3사는 인건비
상승등으로 인한 산업경쟁력 약화를 극복하기위해 지난3년간 공장자동화를
추진한 결과 제품별 생산라인이 평균 30%이상 단축돼 생산성이 향상됐다.

삼성전자는 지난88년부터 공장자동화를 추진,수원공장 라인의 제품별
평균길이를 2백23 에서 1백10 로 절반이상 줄였다.

이회사는 컬러TV라인의 경우 1백20 에서 현재 60 로 줄였으며 앞으로 30
까지 단축할 계획이다.

이회사는 공장자동화로 인해 과거에는 가전제품을 1인당 연평균 13.2대
생산했으나 지난해말에는 15.5대로 17.5%의 생산성향상 효과를 거둔것으로
분석했다.

이회사는 라인단축으로 생긴 여유공간을 캠코더등 신제품 생산라인으로
활용하는 한편 사원휴게실 물류창고등으로 이용하고있다.

금성사도 지난89년부터 전사적인 생산합리화 운동을 추진한 결과
전자동세탁기라인을 1백40 에서 90 로 35% 단축했다.

또 냉장고및 전자레인지 라인길이도 30%이상 줄였다.

대우전자의 경우 전자레인지 생산라인을 93 에서 66 로 30% 단축한반면
생산량은 시간당 1백대에서 1백10대로 10% 향상시켰다.

세탁기 생산라인도 1백50 에서 98.2 로 35% 단축하고 1인당 생산성을 28%
향상시켰다.

이 회사는 생산라인의 축소에 따른 여유 공간에 대형냉장고및
캠코더라인을 깔았으며 사원휴식공간도 확대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