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택민주당대표는 21일 오는 3월 전당대회경선을 앞두고 일부 출마자
들이 대의원들에게 선물과 향응을 제공하는등 혼탁조짐을 보이자 우려를
나타내 제재를 할 수밖에 없음을 강조.
이 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당내 선거에서 공명선거가 관철돼야만
우리 당이 여당에 공명선거를 얘기할 수 있다"면서 "당규 개정에서 공
영제를 위반하는 행위에 대한 처벌조항을 만들 예정"이라고 말해 앞으로
적발되는 `불공정 득표활동''에 대한 제재방침을 시사.
한편, 김대중 전 대표의 핵심측근으로 최고위원 경선 출마의사를 굳힌
권노갑 의원은 자신의 지역구인 목포지구당을 김 전 대표의 장남인 김홍
일씨에게 물려주기로 한 것으로 알려져 관심.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