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투기억제를 위해 주택공급 규칙을 실수요자 위주로 보완하되
채권입찰제는 폐지돼야한다는 여론이 높은것으로 조사됐다.
21일 주택은행이 전국 12개도시에 거주하는 1천2백명을 대상으로 실시
한 `주택정책 여론조사''에 따르면 부동산투기억제를 위한 현실적인 방안
으로 <> 주택전산망 가동(20.9%) <> 재산세 현실화(15.7%) <> 투기단속
(13.5%)등을 손꼽아 50.2%가 주택공급규칙을 실수요자 위주로 보완해야
한다는 의견을 나타냈다.
정부가 현재 투기억제를 위해 실시하고있는 채권입찰제는 서민들의 주
택분양을 제한한다는 이유로 `폐지하는 것이 좋다''(43.4%)는 의견이 많
은것으로 나타났다.
청약과열 방지를 위해 실시중인 20배수 청약제는 현행대로 유지하자
(37.3%)는 의견이 많았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