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당은 20일 검찰의 "편파수사"에 대한 항의와 함께 대여공세의
하나로 김영삼차기대통령에 대한 공개질의서를 채택할 예정이었으나
돌연 목표를 노태우대통령으로 급선회.

이날 열린 최고위원회의는 공개질의를 김차기대통령에게 할 경우 취
임도 하지않은 상태에서 권한행사를 합리화시켜주는 결과가 되며 검찰
의 형평을 잃은 수사의 근원적책임은 노대통령에게 있다는 지적에 따라
이같이 결론. 국민당은 이에따라 21일 임시최고위원회의를 열어 공개
질의서의 문안을 확정,발표키로 입장을 정리.

그러나 이날 회의에서 노대통령과 인척관계인 박철언최고위원은 "공개
질의대상을 노대통령으로 하는데 반대하지는 않지만 대여투쟁방법중
에서 가장 강도가 낮은 공개질의서채택문제를 놓고 장시간 논의하는 것
은 무의미하다"면서 사실상의 반대입장을 표명.

한편 방미중인 정주영대표는 22일 동경에 도착,벳푸온천등에서 휴식을
취하면서 설날연휴를 보낸뒤 귀국할 예정인데 날짜는 확정되지 않은 상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