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동안 논란이 많았던 시중은행의 정기주주총회가 예년처럼 2월에 열리게
됐다.

20일 금융계에 따르면 시중은행종합기획부장들은 이날 오후 정기주총
일정문제를 협의,확실한 결론을 내리지못했으나 대체적인 의견이 예년과 같
이 2월에 하자는 쪽으로 모아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시은종합기획부장회의에 참석했던 한 관계자는 일부은행들이
3월실시를 주장했으나 새정부의 은행인사간섭이라는 오해를 불러일으킬수도
있는데다 2월에 해온 인사관행을 고려 2월실시가 우세했다고 말했다.

이에따라 작년처럼 2월22일과 23일 이틀간에 걸쳐 시은의 주총이
열리게됐다.

시은주총은 경영실적이 좋지않은 은행들이 먼저 하는게 관례다.

금융계에서는 작년에 경영실적이 상대적으로 좋지 않았던 상업은행
서울신탁은행 외환은행은 22일,실적이 비교적 괜찮았던 제일은행 한일은행
조흥은행등은 23일 주총을 열것으로 전망했다.

은행정기주총은 올해부터 은행법이 바뀌어 결산기말(12월말)로부터
3개월이내 할수있도록 됐다.

이로인해 일부 은행은 3월초 실시를 검토했고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서도
3월실시를 바란다는 얘기가 있었으나 관례대로 2월실시로 가닥이 잡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