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당은 김영삼차기대통령의 취임전이라도 경제활성화를 위해 정부측
과 당정협의를 재개할 방침이다. 민자당과 정부간의 당정협의는 지난해
중립내각출범이후 중단되었다.

황인성정책위의장은 이와관련,20일 당무회의에서 "앞으로 제1당차원에서
정부측과 긴밀한 정책협의를 가질것"이라고 밝혔다.

민자당은 이에따라 21일 재무부와 당정협의를 갖고 한은재할금리와
공금리인하문제를 논의할 예정이다.

민자당은 이와함께 교통 전화등 각종 공공요금의 인상움직임이
물가안정심리를 저해할것을 감안,그시기를 분산하고 폭을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당정협의를 강화할 계획이다.

서상목제2정책조정실장은 "앞으로 당면한 경제현안이 생길경우 당정협의를
더욱 긴밀히 가질것"이라며 "정권이양기에 다루어야할 현안을 처리하지
못하는 일이 없도록 할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경기활성화문제에 관한
당정협의와 관련,"종합적인 경기대책은 차기정부의 출범과 동시에
나오겠지만 금리인하와같은 미세한 정책조정은 김차기대통령 취임전이라도
당정협의를 거쳐 대책이 강구되어야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실장은 또
"당정협의과정에서 경기부양조치들만 부각될경우 자칫 차기정부의
정책기조가 "성장"을 지향하는 것인양 오인될것으로 우려된다"며 앞으로의
경기활성화대책은 안정기조속에서 부분적인 활성화조치가 취해지는
방향으로 강구될 것임을 시사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