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시장이 혼조양상을 나타내고 있는 가운데 기관투자가들의 매도우위가
계속되고있다.

18일 기관투자가들은 2백90만주의 "팔자"주문과 2백50만주의 "사자"주문을
내 40만주가량의 매도우위를 나타냈다. 투신사들은 "사자"주문과
"팔자"주문이 각각 1백80만주로 균형을 이루었다.

한국투신이 신흥증권3만주 삼양사9만주 현대차써비스2만주 삼천리9만주
제철화학1만주 삼양중기2만4천주등을 자전매매하는등 자전거래가 많았다.

한국투신은 인켈을 계속 사들인 것을 비롯해 현대자동차 동신제지등을
사려고 했으며 세방기업과 증권주를 팔려고 내놓았다. 대한투신은 진로
진도등의 종목과 그동안 꾸준히 사들이고있는 전자주를 비롯 은행주
화학주에 "사자"주문을 냈으며 이건산업 동성철강 일성신약 한국컴퓨터등과
제지주를 내놓았다.

국민투신의 매수종목은 현대자동차 금호석유 한라시멘트 한국강관 인켈
만도기계등 이었으며 매도종목은 장기신용은행 바로크가구 남한제지
흥아타이어 대웅제약 두산유리 동양화학등이었다.

은행들은 30만주의 매도주문과 50만주의 매수주문을 내 매수주문이
많았으나 보험사들은 40만주의 매도주문과 10만주의 매각주문을 해 연일
매도우위를 기록하고있다. 외국인들은 한전 동국제강 한진해운 승리기계
현대정공 현대건설 대우중공업 동아건설등에 40만주의 "사자"주문을 냈으며
부산은행 강원은행 조흥은행 상업은행 오리엔트시계등 20만주를
팔려고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