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인범이 다른사람 이름으로 또 다른 범죄를 저지르고 교됴소에 복역중
인 사실이 이름을 도용당한 사람의 신고로 뒤늦게 밝혀졌다.
서울마포경찰서는 18일 지난 87년 3월 사소한 시비끝에 같은 목공소에
서 일하는 도료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로 수배된 김길주씨(46)가
또 다른 범죄로 마산교도소에서 복역중인 사실을 확인, 추가송치키로 했
다.
김씨는 목공소 동료를 살해한뒤 자신의 지문을 모두 지워버린채 동거하
던 고모씨(40.여)의 전남편 윤모씨(43)의 이름으로 생활하던중 지난 90년
4월 폭력및 주거침입, 강제추행혐의로 구속돼 징역 4년을 선고받고 윤씨
이름으로 마산교도소에서 복역중인 것으로 드러났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