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화점의 겨울정기바겐세일매출이 설대목경기와 맞물려 30~50%의 높은
신장세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롯데백화점은 지난8일부터 열흘간 실시한
겨울정기바겐세일기간동안 모두 9백40억원의 매출을 올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7.6% 증가했다.

신세계는 4백25억원(천호점제외)의 매출로 30.7%증가했으며 천호점을
포함하면 지난해 세일기간보다 1백46억원어치를 더 판매한 것으로
집계됐다.

현대는 지난해에 비해 26.4% 신장한 3백56억5천5백만원(특판매출
일부제외)의 매출을 올렸다.

미도파는 명동점과 청량리점에서 지난해보다 20.2%늘어난
1백23억9천만원의 매출실적을 기록했다. 지난해 9월 개점한 상계점은
2개점포매출합계보다 많은 1백36억2천6백만원어치를 판매했다.

뉴코아는 지난해보다 21.5%증가한 2백43억원어치를 팔았는데 지난해
하반기 문을 연 과천점 순천점 동수원점을 포함하면 모두 3백61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그랜드는 열흘간 1백22억원의 매출로 40.9%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겨울정기바겐세일매출이 이처럼 호조를 보인것은 설날선물을 세일가격에
구입하려는 소비자들이 많았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