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산업협동중앙회(회장 이방호)에서 자체 생산한 조미김이 18일부터 본격
시판에 들어갔다.

수협이 지난 91년말부터 수산물가공기획단을 통해 1년여에 걸친 준비끝에
선보인 조미김은 "수협맛김"이란 이름으로 전국 62개 수협직판장에서
판매되며 가공은 수협자회사인 (주)수협유통이 맡는다.

"수협맛김"은 도시락반찬용과 식탁용 등 5가지 종류가 있으며 시중
일반제품보다 20% 싼 가격에 소비자들에게 공급된다.

수협은 올해 30만속의 김 원조를 수매해 22억5천만원어치의 조미김을
판매할 계획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