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 전민주당대표는 18일 저녁 민주당 당무위원 및 의원들이 여의
도 63빌딩에서 마련한 출국송별연에 참석하는 것을 끝으로 오는 26일
영국으로 출국하기에 앞서 공식일정을 마무리. 김전대표는 19일 부인 이
희호여사가 먼저 출국한뒤 설연휴를 동교동 자택에서 지내고 떠날 예정.
이와관련, 지난 14일 사전준비를 위해 영국으로 건너간 김상우보좌역
은 김전대표가 객원교수로 강의 및 연구활동을 하게될 케임브리지대 부
근에 김전대표와 부인 이희호여사가 머물 방3칸짜리 아파트를 구했다고
한 측근이 설명. 김전대표의 수행원으로는 박금옥비서실차장이 내정됐으
며 집안일을 도울 가정부가 따라갈 예정.
한편 김전대표의 한측근은 김영삼차기대통령과의 출국전 회동과 관련,
"김차기대통령측에서 측근들을 통해 만날 것을 거듭 요청해오고 있으나
김전대표는 `정치를 떠난만큼 만날 이유가 없다"며 거절의사를 계속 밝
히고 있다"고 소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