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멘트와 철근의 관납입찰이 유찰됐다.
18일 조달청에 따르면 올해 공공공사에 공급할 시멘트 관수용 4백만톤(포
장 2백40만톤, 벌크 1백60만톤)에 대한 관납입찰을 최근 실시했으나 응찰사
들이 관납가인상투찰등으로 유찰됐다는 것이다.
조달청은 특히 시멘트업계의 관납가격인상투찰은 올해 정부의 물가안정책
에도 위배될 뿐아니라 관납가를 올릴 경우 민수가격에도 영향을 미치고 이
로인해 시멘트를 주원자재로 쓰고있는 레미콘등 시멘트 2차제품가격에도 파
급효과가 클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관납가인상에 난색을 보이고 있다.
그러나 시멘트업계는 지난해 운송비가 크게 올랐고 인건비상승으로 관납이
채산성에 맞지 않는다고 지적, 올 관납가격을 적정수준으로 올려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