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상반기안에 종합유선방송(케이블 TV)을 운영할 지역별 방송국과 프
로그램 공급자를 선정하겠다는 정부 방침이 정해지자, 그동안 종합유선
방송 사업진출을 계획해온 기업들이 활발히 움직이고 있다.
대우전자(배순훈)는 앞으로 2-3년안에 유선방송 관련기기와 프로그램시
장규모가 1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보고 이 부문 사업을 대폭 강화하기로
했다.
이를위해 지난해 구성된 방송시스템 사업부 인력을 최근 15명에서 30명으
로 늘리고,전직방송인 4명으로 자문위원회를 구성해 운영하기로 했다.
대우전자는 방송용 카메라 VCR등 관련 기자재 개발도 진행중이며 기존 가
정용 비디오테이프사업을 확대, 지역방송국에 프로그램을 공급하는 방안도
모색하고 있다.
케이블TV관련 전송장비와 가입자장비를 생산해온 동양텔레콤 삼성전기 서
강전자통신등은 지역별 방송국설립을 원하는 사업자를 대상으로 케이블TV
에 대한 컨설팅에 나서는 한편, 앞으로 방송국 설립허가를 얻는 업체에 장
비를 공급할 계획이다.
그동안 종합유선방송사업에는 삼성물산 제일기획 금강기획(현대그룹)
대홍기획(롯데그룹) 동아마스터비젼(동아그룹) KBS프로덕션 MBC 프로덕
션 한국방송광고공사 체육진흥공단 등이 참여해 왔고, 최근 삼보컴퓨터
클리포드 등도 참여를 적극 모색하고 있다.
국내최대 넥타이 메이커인 클리포드(김두식)는 유선방송사업참여를 확정짓
고 지난해 자본금 1억원으로 `남서울미디어''라는 새 법인을 설립했다.
서울 서초동 사옥 8층에 설치된 추진본부는 서초동 지역에 대한 방송
국 업무권을 따내 지역 방송국을 운영하는 한편, 프로그램 제작도 병행
할 방침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