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그룹은 19일 극동정유주주총회를 열고 이현태현대석유화학회장을
회장(겸직)으로,정몽혁현대석유화학부사장을 사장으로 선임,"현대그룹
책임하의 극동정유경영정상화"에 들어간다고 16일 밝혔다.

이회장은 대외업무만을 맡고 정사장이 내부업무를 포함,실질적인 경영권
을 행사하게 될것으로 알려졌다.

석유개발공사가 위탁경영을 위해 내세운 최동규사장등 현 경영진은 대폭
교체될것이 확실시된다.

정사장은 정주영국민당대표의 동생인 신영씨(작고)의 외동아들로
미UCLA대에서 수리경제학을 전공한후 지난89년 극동정유부사장(수급담당)을
맡았다가 외삼촌인 장홍선전 극동정유사장과 현대그룹간 경영권분쟁으로
극동에서 물러났었다.

현대측은 회장 사장이외에도 3명을 이사로선임 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인사는 최대주주인 현대그룹(48.8%소유)이 경영주체가 돼
회사를 활성화하기로한 주주간 합의에 따른 것이다.

현대그룹은 이번 경영진 개편에 이어 곧바로 2천억원 규모의 증자를
실시,극동정유경영정상화에 나설 방침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