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AS용부품의 공급체계를 바로잡기위해서는 유통단계에서의
전산망구축이 시급한 것으로 지적됐다.

13일 산업연구원은 자동차AS용부품의 수급불균형및 가격왜곡현상은 그릇된
유통체계에 기인하는것이 크다며 AS용부품의 수요예측을 가능케하는
전산망구축이 요망된다고 밝혔다.

산업연구원은 전산망구축을 위해서는 먼저 부품소매상까지의
온라인망설치가 필요하며 이를위해 완성차메이커들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와함께 부품업체와 완성차메이커간의 온라인망을 추가로 갖춰
유통체계의 단순화및 원활화를 기할수 있다고 덧붙였다.

연구원은 또 부품산업의 육성을 위해서 일부핵심부품을 제외한 대부분의
AS부품 공급권한을 기존의 완성차메이커에서 부품업체로 넘겨줘야
할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는 부품업체의 자립도를 높이게돼 완성차메이커의 외주부품 공급을
늘리고 부품의 호환성을 높이는 방안이 될수있다고 산업연구원은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