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시장이 회복세를 보이자 최근 4개월동안 가명계좌 잔고가 1천억원
이상 늘어나는 등 얼굴없는 "큰손"들이 본격적으로 주식투자에 나서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증권관계기관에 따르면 가명의 주식투자자들이 보유하고 있는 계
좌잔고는 현금과 유가증권을 합쳐 작년말 현재 8천9백59억원으로 지난해
8월말의 7천9백48억원에 비해 4개월만에 1천11억원 늘어났다.
이 기간 가명계좌수는 1천개에 육박하는 9천79개가 늘어 작년말 현재 모
두 3만2천8백18개에 달하고 있으며 이로써 가명계좌당 잔고는 2천7백29만
원으로 실명계좌당 잔고 9백92만원의 2.8배에 이르고 있다.
이처럼 최근 4개월사이에 가명의 거액투자가 급증한 것은 지난해 "8.24
증시안전대책"이후 증시가 회복기미를 보인데다 상업은행 명동지점장 자
살사건과 가짜 CD 파동으로 사채시장이 위축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