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3월에 있을 민주당의 전당대회개최와 관련, 김대중 전대표의
직계인 `동교동 사단''의 움직임에 관심이 쏠리고 있는가운데 9일 김
전대표의 측근인 권노갑의원이 최고위원경선 출마를 공식선언하고
나서서 눈길.
권의원은 이날 "김정대표가 정계은퇴를 한이상 보좌역할에서 벗어
나 독자적으로 정치의 길을 모색하겠다"고 피력.
권의원은 또 이미 동교동계를 대표해 최고위원경선에 나서겠다고
선언한 한광옥총장과의 관계에 대해서는 "범동교동계로서 연대해 함
께 경선에 나서기로 잠정 합의했다"고 부연.
그러나 당내에서는 "권의원의 출마 선언이 동교동계의 분열을 의
미하는것 아니냐"고 우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