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8일 열린 간부회의에서 공명선거 분위기조성을 위해 `선거공영
제기획위원회''를 구성했으나 대표 또는 최고위원 출마의사를 내비친 일부
의원들이 벌써부터 지구당단합대회에 참석하는가 하면 `소계보''결성을 본
격화하고 있어 당내에서는 공명선거가 지켜질지 적잖게 우려.
이날 오전의 간부회의에서는 "당 지도부에서조차 사전선거운동의 형태가
나타나고 있다"(이부영최고위원) "개편대회에서 밥이나 술사는 것을 미리
막아야 한다"(김정길")는등 공명선거 추진방안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대두
해 장재식정책위의장 이해찬당무기획실장 강수림인권위원장 장기욱당기위
원장등 4명으로 선거공영제 기획위원회를 구성.
그러나 이날 오전 11시에 열린 전남 영암지구당(위원장 유인학) 단합대
회에는 조세형.정대철최고위원과 노무현전의원이 지구당초청형식으로 참
석해 연설하는등 전당대회를 2개월이나 남겨두고 벌써부터 경선분위기가
달아오를 조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