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새해 증시가 문을연 지난4일부터 7일까지 외
국인투자자들은 모두 1천82억원어치의 주식을 사들이고 3백84억원규모
를 팔아 6백98억원의 순매수를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반면 같은 기간동안 증권사를 비롯한 국내기관투자가들은 3백36억원규
모의 매도우위를 보였고 일반개인투자자들도 매입보다 매도가 3백62억
원정도 더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연초의 주가상승및 시장분위기 호전추세가 사실상 외국인들에
의해 주도된 현상에대해 증권관계자들은 기관투자가의 매수우위유지방
침이 완화되면서 이들의 매물출회가 늘어난데다 큰손들의 단기차익매물
도 만만찮게 나온 탓으로 풀이하고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