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부터 손해보험사들이 취급하는 수출적하보험의 요율이 평균 10%
인하되고 하나의 보험증권으로 모든 화물의 손해를 보상해주는
포괄보험계약방식이 신설됐다.

5일 재무부에 따르면 올해부터 수출적하보험시장이 외국보험사에
완전개방됨에 따라 이시장에 대한 국내보험사의 국제경쟁력을 높이기위해
보험료를 평균10% 내리는등 개선방안을 마련,시행키로 했다.

재무부는 수출적하보험의 기본요율은 그대로 둔채 내륙운송 도난등의
위험에대해 추가보상하는 부가요율은 40.1% 내리기로 했다. 이로써
수출적하보험요율은 전체적으로 평균10% 인하되는 효과가 발생한다고
덧붙였다.

재무부는 이와함께 미국 일본등 선진국에서 보편화돼있는
포괄보험계약방식을 도입하고 이계약방식을 택한 계약자에겐 5%의
요율할인혜택과 함께 보험사고가 적은 우량계약자에 대해선 이익의 15%를
환급해주는등 우대해 주기로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