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3학년도 서울대입시 합격자중 학력고사 3백점이상 고득점자가 전체합격자
4천8백98명의 91.8%인 4천4백98명이나 되는것으로 밝혀졌다.

이는 지난해의 3백점이상 고득점합격자 3천9백24명(전체합격자의
83.7%)보다 5백74명(8.1%)이나 늘어난 것이다.

서울대가 4일 발표한 93학년도 신입생 사정결과에 따르면 인문계열의 경우
합격자 1천6백60명 전원이 모두 3백8점이상을 얻었으며 이중 87.2%인
1천4백48명이 3백20점이상을 획득했다.

자연계열은 전체합격자 2천8백90명가운데 96.2%인 2천7백80명이 3백점을
초과했고 1천9백18명(66.3%)이 3백20점이상을 얻었으며 예.체능계열은
합격자 3백48명중 58명이 3백점이상을 획득했다.

또 3백점이상 고득점을 하고도 탈락한 수험생이 3천3백75명(인문계
1천8백11명,자연계 1천5백64명)에 달했으며 3백10점이상의 고득점탈락자도
2천3백36명이나 됐다.

특히 3백~3백16점이하의 점수를 받은 지원자 가운데는 합격자보다 오히려
불합격자가 더 많았다.

이에따라 주요학과의 학력고사합격선은 지난해에 비해 7~10점가량
높아졌다.

법학과의경우 지난해 3백19점에서 3백26점으로 7점이 올라갔고 <>경제학과
3백25점(작년 3백17점)<>정치외교학과 3백24점("3백15점)<>영문학과
3백24점("3백13점)<>의예,물리학과 각3백25점("3백18점)<>컴퓨터공학과
3백23점("3백14점)<>전기 전자 제어계측공학군 3백24점("3백14점)등이다.

서울대 전체합격자의 평균점수는 인문계열 3백25점선,자연계열
3백15점선이고 예.체능계열을 제외한 합격자의 평균점수는
3백18~3백19점선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서울대입시에서도 전기대입시의 큰 특징인 재학생 강세가
두드러졌는데 전체합격자중 고교재학생은 64.5%인 3천1백58명으로 지난해
57.9%(2천7백11명)보다 6.6%가 증가,재학생들의 합격률증가추세가 4년째
계속됐다.

또 제2지망합격자는 전체의 7.5%인 3백67명이었고 합격자의 남녀비율은 남
76.9%,여 23.1%였다.

서울대에 합격자를 낸 고교는 전국 5백55개교이고 이중 51명이상을
합격시킨 고교는 서울과학고 대원외국어교등 6개교이다.

출신학교소재 시.도별로보면 서울이 2천1백69명(44.3%),부산
4백18명(8.5%),경남 3백49명(7.1%),광주 3백7명(6.3%),전북
2백49명(5.1%),경기 2백46명(5.0%),대전 2백1명(4.2%),대구
1백99명(4.1%),충북 1백38명(2.8%),경북 인천 각 1백23명(2.5%),강원
1백21명(2.5%),전남 1백14명(2.3%),제주 71명(1.4%),충남 70명(1.4%)의
순으로 나타났다.

전체수석은 법대법학과를 지원한 민세훈군(18.서울 가락고3)이 총
4백85.7점만점에 4백84.7점(학력고사 3백39점)을 받아 차지했다.

자연계는 자연과학대학 물리학과를 지원한 이덕선군(20.서울상계고졸)이
4백83.7점(학력고사 3백38점)으로 수석합격의 영광을 안았다.

여자전체수석은 법학과를 지원한 장효정양(18.부산해운대여고3.학력고사
3백38점)이,자연계열 여자수석은 의예과를 지원한
정혜승양(18.서울여의도여고3.학력고사 3백36점)에게 각각 돌아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