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대선 직후 정계은퇴를 선언했던 김대중 전 민주당 공동대표는 30일
이기택 대표와 최고위원 전원을 63빌딩의 일식집으로 초대해 점심을 함
께 하면서 대선운동 기간의 노고를 위로하는 송별모임을 가졌다.
이날 모임에서 김 전대표는 김상현.조세형.김원기 최고위원 등이 당내
용공음해 대책활동에 관해 설명했으나 묵묵부답으로 듣고만 있었다고 배
석했던 박지원 대변인이 전했다.
김 전대표는 당내문제와 관련해 "나는 이제 정치에서 물러났으니 관여
하지 않고 조용히 지낼테니 여러분들이 잘해달라"고 당내 결속을 당부했
을 뿐 구체적인 언급은 일절 하지 않았다고 박 대변인은 전했다.
김 전대표는 또 "집에 있으니까 언론사에서 인터뷰 요청이 들어오고 회
고록 교섭도 있었지만 전혀 응하지 않았으며 앞으로도 응할 생각이 없다"
고 당분간 은둔생활을 계속할 뜻임을 비쳤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