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신경원기자]내년도 대구 경북지역 수출은 중국의 개방에 따른 소비
증대와 중동 중남미 아프리카 진출 확대등으로 올해보다 7~10%가량 늘어날
전망이다.

29일 섬유기술진흥원에 따르면 대구지역의 올해 섬유류 수출은 면직물류의
수출퇴조와 폴리에스테르직물의 중국진출 고전으로 지난해보다 6.3% 늘어난
19억5천만달러,경북지역도 7.1% 증가한 22억8천2백만달러에 그칠것으로
예측됐다.

93년에는 세계적인 폴리에스테르 장섬유직물의 소비증대와 중국 중동등의
신개발지역 생활수준 개선에 따른 신시장형성으로 대구지역이 7.5% 증가한
20억9천6백만달러,경북은 10% 증가한 25억1천만달러에 이를 전망이다.

그러나 면직물을 비롯한 견직물등의 천연소재와 최근 후발개도국의
무차별저가공세를 받고 있는 일부 합섬직물류는 대외경쟁에서 크게 고전할
것으로 분석됐다.

이에대해 섬유기술진흥원 관계자는 "전반적인 어려움이 내년에도 지속될
전망이어서 섬유산업의 특화작업추진 근로의욕고취분위기조성등이
긴요하다"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