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삼대통령당선자는 28일 남북핵상호사찰문제와 관련,"새정부가
구성되면 이 문제를 한반도주변 4대강국 뿐만아니라 유엔안보리에 정식
제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당선자는 이날 한국기독교총연합회가 여의도63빌딩에서 주최한
대통령당선축하 조찬기도회에 참석,"북한이 핵상호사찰을 끝내 거부하고
있는만큼 안보리의 힘을 통해서라도 상호사찰을 반드시 실현시켜야
한다는게 나의 생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당선자는 "금세기내에 통일을 실현시키기 위해서는 남북한간 신뢰조성이
전제돼야한다"면서 "남북핵상호사찰이 이뤄지지 않고서는 남북한간에
신뢰가 구축될수 없다"고 강조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