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신부는 제2이동전화사업자선정작업의 재추진에 나서고있고 선경등
업체들도 최근 사업추진전담반을 확대 재편성하는등 이통사업권을 둘러싼
업계의 관심이 다시 고조되고 있다.

25일 관계기관및 업계에 따르면 체신부는 차기정부에서
제2이동전화사업자를 내년중 선정해야 할것으로 보고 새정부가 구성될
내년2월말까지 선정방향을 확정한다는 방침아래 사업전반에 대한 재점검에
들어갔다.

체신부는 이에따라 올해 백지화한 사업자선정이 전기통신기본법외의
일반법상 문제가 없는지 여부를 분석하고 한국이동통신이 사용하고 있는
주파수소진 상태여부를 면밀히 검토하는등 재선정준비작업에 착수했다.

체신부의 한 관계자는 한국이동통신 가입자가 올연말까지 28만명에
달할것으로 전망,현재 10 대역의 주파수중 A밴드만으로도 무선기술의
발전과 중계기설치증가에 따라 가입자를 30여만명정도는 수용할수
있을것이라며 나머지 B밴드를 제2이동전화사업자가 사용할수 있을것이라고
밝혔다.

이에따라 제2사업자를 내년상반기안에 선정할 경우 새사업자는
디지털방식의 새로운 서비스시스템의 개발이전에도 현재의 아날로그방식
주파수로 이동전화사업을 조기에 서비스할수 있을것으로 예상했다.

이 관계자는 또 사업자를 새로 선정할경우 참여기업은 현재 1작년에
사업을 신청한 선경 포철 코오롱 쌍용 동양 동부등 6개업체에만 신청자격을
주는 방안 2법에서 허락하는 새로운 업체에도 참여문호를 개방하는 방안
3관계법을 개정,삼성 금성등 교환기제조업체에도 참여기회를 주는 방안등
3가지 방안이 있으나 이중 2번이 가장 실효성이 크다고 덧붙였다.

체신부는 그러나 선정방식은 올해처럼 할것인지 아니면 일정자격을 갖춘
신청업체를 대상으로 공개추첨할 것인지등에 대해서는 새정부가 구성된후
여론을 감안,즉시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선경 포철 코오롱 동양등 제2이동통신참여희망업체들은 내년의
차기정부에서 실시될 사업자선정과 관련,최근 추진전담반요원을
대폭강화하고 사업계획서를 점검하는등 본격적인 재가동에 들어갔다.

선경은 다음번 선정때 반드시 허가권을 쟁취한다는 각오로 그동안 줄곧
유지해온 전담반에 새로이 관련분야 전문가를 대거 영입할 계획이며 포철은
실무책임자가 맡은 분야에 대한 주제발표및 공개토론으로 완벽한
사업계획을 가다듬고있다.

코오롱은 이통추진전담반의 본부장을 올해 이사급에서
송대평코오롱정보통신사장으로 격을 높이고 기구를 강화,20여명의
핵심요원이 주축이 되어 올해 신청한 사업계획의 미진한 부문을 집중
보강하고 있다.

동양도 최근 각계열사에 돌려보낸 30명의 전문가들을 추진전담반으로
복귀시키고 3백여개의 국내컨소시엄참여 중소기업의 근황체크에 들어가는
한편 사업추진상황을 점검하면서 내년초 앞으로의 진로를 최종확정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밖에 쌍룡 동부는 아직 이렇다할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있지만 내년3월초
새정부의 제2사업자선정 추진계획이 확정되면 다시한번 허가권획득경쟁에
뛰어든다는 방침을 다짐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