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부터 일반인을 대상으로한 헬기상업운항이 본격개시된다.

교통부는 25일 서울송파구잠실동 잠실헬기장이 연내 완공됨에따라 내년
1월중순부터 잠실~용평,잠실~용인간 2개노선에 헬기운항을 허가키로했다.

교통부는 이와함께 김포공항~잠실,잠실~무주구천동간 2개노선에 내년
2월께부터 추가로 헬기를 운항키로 했으며 9월에는 대전엑스포 개막에 맞춰
잠실~대전간에 헬기노선을 개설할 예정이다.

헬기의 1회수송능력은 승객 8~9명정도에 불과하나 교통체증을 피해 신속히
이동해야할 필요성을 느끼는 승객들에게는 유용하게 활용될것으로 보인다.

요금은 잠실~용평 5만원,잠실~용인 2만원,김포공항~잠실
2만3천원,잠실~무주구천동 6만원선이 검토되고 있다.

헬기운항사업에는 한국항공 서울항공 삼성항공 현대정공등 국내4개사가
참여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