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부터 항만시설사용료가 12.1%,도선료가 19% 각각 오르는데이어
CFS(컨테이너조작장)및 CY(컨테이너야적장)의 요금도 현재보다 배이상
인상돼 선화주의 부담이 가중될 전망이다.

해항청은 25일 현재 사설창고요금의 30%수준에 불과한 컨테이너부두의
CFS.CY요금을 현실화,내년1월1일부터 새로 정해진 요율에따라 요금을
올려받기로 했다.

이에따라 CFS요금은 제곱미터당 월1천1백41원에서 2천7백13원으로
1백47% 인상되고 CY요금은 제곱미터당 월5백6원에서 8백53원으로 68%올라
전체적으로 1백17%인상된다.

해항청 관계자는 요금인상과 관련,"현재의 요금자체가 매우 낮은데다
내년부터 가동되는 동부산컨테이너 터미널(PECT)의 CFS 요금은 투자비를
고려해 요금을 결정해야 되기때문에 인상이 불가피했다"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