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의 기술력 제고를 위해선 개별기업에 대한 금융지원방식보다
전문연구기관등을 통한 품목별 기술지도등 현장애로타개 지원체지로
개편해야 할것으로 지적됐다.

한국개발연구원(KDI)은 25일"중소기업의 기술향상을 위한 지원체제의
개편방향"이란 보고서를 통해 현재 심각한 기술인력난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에 대해 정부의 자금지원만으로는 기술개발 촉진을 기대하기
어렵다며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는 또 중소기업 기술향상 지원체제의 기본방향은 지원대상별 특성에
적합한 지원대책의 세분화와 실질적 기술향상을 위한 실물적 지원에 초점이
맞춰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보고서는 이를위해 산업별 또는 품목별 전문연구소를 설립,중소기업의
다양한 기술수요를 충족시켜야 할것이라고 제시했다. 또 전문연구소의
운영은 정부예산에만 의존할 경우 산업계의 기술수요와 동떨어진 연구가
이뤄지기쉽다고 지적,연구운영경비는 업게부담을 원칙으로 하고 정부가
선별적으로 보조하는 방식이 바람직 하다고 설명했다.

보고서는 이와함께 기술개발자원의 효율적 활용을 위해 중소기업간
연구조합의 결성을 유도하고 이를 전문연구소의 운영과 연계시키는 방안도
검토돼야 한다고 밝혔다.

또 현재 중소기업의 기술지도기관인 중소기업진흥공단및 공업기술원등의
조직을 확대,지역별로 분산시키고 집행 감독권한을 지방자치단체로
위힘해야 할것이라고 촉구했다.

보고서는 이밖에 대기업의 하도급기업에 대한 기술지도를 효율화하기위해
중소기업기술개발자금의 배분재량권을 대기업에 위임하는 방안도 고려할수
있다고 덧붙였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