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바람이 옷깃을 파고드는 추위가 계속되면서 목도리 장갑등을 취급하는
전문상가가 활기를 띠고있다.

올겨울에는 가죽의류가 대중화된 탓인지 이에맞춰 가죽장갑과 엷은 실크
스카프를 많이 찾는 경향이다.여성용 장갑은 예전의 앙고라장갑이 많이 줄
어들고 부드러운 우피나 양피에 손목부분에 털이 달린 가죽장갑을 가장 많
이 찾는다.색상은 검정색이 대부분.

남대문시장에서 1켤레에 1만원에서 1만5천원까지 거래되고있다.

또 무스탕장갑도 최근 인기인데 겉보기에는 투박하지만 무스탕상의와
맞춰입으면 잘어울린다.가격은 8천~1만원선.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