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전체 상장기업중 유상증자규모가 가장 컸던 기업은 삼성전자로 모두
9백41억원상당의 유상증자를 실시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올해중 금액기준으로 유상증자규모가 가장 컸던
기업은 삼성전자였으며 <>대우중공업 7백86억원<>대우전자
7백71억원<>금성사 6백67억원<>대한항공 5백72억원<>쌍용자동차
5백34억원<>유공 5백18억원<>선경 5백5억원<>럭키 4백54억원<>대림산업
4백46억원등의 순으로 유상증자규모가 많았던 것으로 분석됐다.

이들 10개사의 유상증자규모는 모두 6천1백94억원으로 올해 전체
유상증자분의 36.4%에 달하고 있는것으로 나타났다.

또 유상증자실시에 따른 발행주식수가 가장 많았던 기업은 김성사로
발행물량이 1천1백30만주나 됐으며 <>대우전자 9백8만7천주<>대우중공업
9백8만2천주 <>금호석유 6백71만2천주(2백74억원)<>호남석유
6백14만주(3백44억원)<>한진중공업 6백8만2천주(3백4억원)<>한양화학
6백만주(3백72억원)<>대한항공 5백77만6천주<>쌍용자동차 5백56만1천주
<>대림산업 5백24만7천주등의 순을 보였던 것으로 분석됐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