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 기협중앙회및 중소업계에 따르면 정부가 지난6월 해외인력도입을
허용한 이후 지난달까지 약1천2백개사가 8천5백명의 인력도입추천을
받았으나 대부분의 업체들이 인력도입에 관한 적절한 정보를 얻지못해
주먹구구식으로 인력을 들여오고 있다는 것이다.

일부 업체들은 여행사나 무허가인력알선업체를 통해 사람을 구하기도하
고 중국이나 동남아를 방문,현지교포를 통해 인력을 소개받기도 하고있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인력소개비로 1인당 20만~30만원씩 지급해야하는가
하면 작업현장에서 필요로하는 적성이나 능력과는 전혀 관계없는 사람을
소개받기 일쑤라고 업계는 지적하고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