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부터 손바닥 크기의 팜톱컴퓨터가 국내에서 본격 생산된다.
25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지난 9월 국내 처음으로 팜톱컴퓨터 개발에 성공
한 한빛기술(대표 권영기)과 정풍물산(문종석)은 내년 1월과 2월에 팜톱컴
퓨터를 생산, 내수 및 수출에 나서기로 했다.
한빛측은 이미 이 컴퓨터의 판매가격을 69만5천원으로 정하고 내년1월부터
제품생산에 착수, 2월부터 국내와 미주.유럽에 판매키로 했다.
이 회사는 연8만대 정도를 생산, 이 가운데 5만대는 수출키로 했으며 나머
지 3만대는 국내시장에 내놓을 예정이다.
팜톱컴퓨터개발을 거의 마무리한 정풍은 한국노벨로부터 팜DOS를 공급받아
마킷 애피리케이션 프로그램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으나 아직 생산물량을 확
정짓지 못했다.
정풍은 그러나 내년 2월부터 제품생산에 본격 나선다는 계획을 세웠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