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당은 정주영대표가 24일 오후 동교동 자택으로 김대중전민주당대
표를 방문한데 대해 "예우상의 방문일 뿐"이라며 애써 그 의미를 축소.

변정일대변인은 25일 "정대표가 대선기간동안 양김시대의 청산을 주
장하면서 공격도 많이 했기때문에 한번쯤 만나화해와 위로의 말을 나누
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했다"면서 "그것은 곧 정치초년병이 은퇴한 정치
9단에게 보여주는 경의의 표현"이라고 설명.

변대변인은 또 정대표가 이자리에서 김대표에게 불법선거소송 얘기를
꺼냈다는 민주당측의 발표를 부인하고 "정대표는 지금까지도 그래왔지
만 남에게 무엇을 의지하는 스타일이 아니지 않느냐"고 반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