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정의구현 사제단(공동대표 김승훈신부)은 24일 임수경양과 문
규현신부의 석방과 관련, "때늦은 감은 있지만 그나마 다행한일"이라면
서 "이들이 통일을 위해 몸을 바쳐 노력한 일이 정당한 행위로 이해되
길 바란다"고 밝혔다.

민주화실천가족운동협의회(민가협.회장 김정숙)는 이날 오후 임양의
어머니 김정은씨로부터 전화를 통해 임양의 석방소식을 듣고 "전국연합
천주교정의구현사제단등과 혐의해 곧 대대적인 환영식을 갖겠다"고 밝
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