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르셀로나올림픽 마라톤 우승자 황영조(22.코오롱)가 발바닥 수술
을 받고 25일 일본에서 귀국했다.

지난 9일 일본 고야마수족병원에서 발바닥 건막염 수술을 받은 그
는 최근 모래사장을 뛰어 다닐 정도로 상태가 호전돼 귀국했다.

황영조는 내년 1월중순경 부터 훈련을 재개할 계획.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