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삼대통령당선자는 25일 임수경양과 문규현신부 등 26명에 대한 정부
당국의 특별사면.복권조치와 관련, "국민대화합을 위한 조치는 계속 있어
야 한다"며 "앞으로 과실 또는 경미한 범법행위로 인한 전과기록을 말소,
새로운 정부출범과 함게 신한국창조에 동참할 수 있는 조치를 적국 취해나
가겠다"고 밝혔다.

김당선자는 "정부측이 사면.복권조치를 취하기 앞서 노태우대통령과 충
분한 협의를 거쳤다"면서 "지난 21일 노대통령을 만난 자리에서 그같은 조
치가 필요하다고 입장을 피력했었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