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기관장 대책회의'' 파문으로 기관장들이 무더기 교체되는 등
한바탕 홍역을 치른 부산에서 대통령선거가 끝나자마자 신임 기관장들이
곧바로 민자당 자축연에 대거 참석해 보는 이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지난 15일과 16일 각각 취임한 박부찬 시장과 김기수 지방경찰청장 등
부산시내 기관장들은 23일 오후 5시께 민자당 부산시지부 주최로 김영삼
대통령 당선자의 당선을 자축하기 위해 부산 남구 대연동 부산문화회관
영빈관에서 열린 `대통령 승리 자축연''에 참석했다.
이에 대해 시민들은 "기관장 대책회의 파문이 전국을 뒤흔든 지 열흘
도 못돼 일선 기관장들이 다름아닌 민자당 자축연에 얼굴을 드러내 윗사
람들로부터 `눈도장''을 받으려는 행태는 신중하지 못한 처사"라며 못마
땅해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