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삼대통령당선자는 대통령취임때까지 삼청동 집무실을 사용하려던
계획을 바꿔 시내 관훈동 민자당당사를 임시집무실로 이용키로 했다고
박희태대변인이 23일 밝혔다.

김당선자는 대통령취임준비위 사무실도 관훈동당사에 마련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대변인은 "삼청동회의실 사용계획을 철회함에 따라 대통령취임때까지
의 거처도 상도동자택으로 할것"이라며 "김당선자의 이같은 결정을 개혁
과 변화를 추구하는 모습으로 받아들여달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