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패배의 충격속에서 헤어나지 못하던 민주당은 22일 최고위원회의
에서 이기택 대표 과도체제에 마찰없이 합의하고 대여공세를 재개하는등
당을 재정비 하려 애쓰는 모습.
이대표 등은 이날 회의에서 "이번 선거는 비록 민자당이 제도적으로 승
리하였다고 하나 정치적으로는 결코 국민이 민자당의 계속 집권을 찬성해
서 나타난 결과로 보지는 않는다"고 평가하고 "김영삼 대통령당선자와 민
자당이 우리당 후보와 우리당을 용공으로 모는 언행을 한 문제는 반드시
시비곡직을 가려야 한다"고 성토. 이들은 또 검찰의 부산사건 발표에 대
해서도 "교묘하게 도청사건으로 몰아간다"고 비난.
한편 김전대표는 현재 후학을 양성하고 젊은 세대와 끈을 맺을수있는 연
구소를 만들어 운영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라는게 한 측근의 귀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