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 전민주당총재는 김영삼 대통령 당선자와의 회동설을 부인하
고 휴식을 취하기 위해 서울을 떠난것으로 알려졌다.

박지원 민주당 수석부대변인은 20일 "김 전대표는 정치에 나설 생
각이 결코 없으며,민주당의 당무에도 아무런 영향력을 행사하지 않을
것임을 거듭 밝혔다"고 말했다.

박부대변인 또 김 전대표는 앞으로 책도보고 글도 쓰면서 젊은이들
에게 강연을 했으면 한다면서 나의 이름이 앞으로 1,2년간 언론에 거
론이 안됐으면 좋겠다는 의사를 피력한것으로 전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