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부터 인쇄회로기판(PCB) 원판가격이 대폭인상돼 PCB제조업체들의 원가
부담이 한층 가중될 전망이다.

국내 원판시장의 75%이상을 차지하고있는 두산전자는 최근 원자재가 앙등,
임금인상등 원가상승요인을 자체적으로 흡수하기 어렵다는 판단아래 내년 1
월1일 수주물량부터는 전 제품의 가격을 10% 인상한다고 전격 발표, PCB제
조업체들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특히 이번 두산전자의 인상발표로 동종업체인 코오롱전자를 비롯, 잉크공
급업체인 한국태양잉크등 원부자재업체들도 덩달아 인상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어 그동안 채산성악화로 어려움을 겪어온 PCB제조업체들의 부실화가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우려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