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는 교통부가 14일 장기교통정책수립에 기초자료로 삼기 위해 분석한
"자동차증가전망"이란 보고서에서 나타났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80년대이후 크게 늘고있는 전국의 자동차보유대수
는 89년을 정점으로 증가세가 둔화되고 있는 가운데 올연말께 5백25만
대에 이른뒤 해마다 1백만대씩 증가,97년에 1천27만대로 1천만대를 넘
어서는데 이어 2001년께는 1천3백80만대로 불어난다는 것이다.

2001년의 자동차보유대수를 차종별로 보면 승용차가 9백72만대로 전체
의 70.4%,화물차 2백89만대 21%,승합차 1백9만대 7.9%,특수차 9만7천
대 0.7%등으로 전망됐다.
이에따라 승용차보유대수는 92년말 12.6명당 1대꼴에서 4.9명(1가구당)
당 1대꼴에 이를 것으로 분석됐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