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베르빌 동계올림픽 은메달리스트 김윤만(고려대)이 부상을 딛고 오는
18일 일본 치츠부시에서 개막되는 제2회 아시아컵스피드 스케이팅대회에
출전한다.

대한빙상경기연맹은 지난달 18일 독일의 인젤에서 전지훈련 도중 오른
쪽 무릎 인대가 늘어나는 부상을 당한 김윤만이 최근 진단결과 뼈에는 이
상이 없다고 밝혀짐에 따라 컨디션을 조절한 뒤 오는 15일 일본으로 출국
한다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