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선관위(위원장윤)는 8일 오후 전체회의를 열고 최근 금권.관권선
거 공방으로 위기를 맞고 있는 공명선거 실현대책을 논의, 정부와 각
정당 및 후보자측에 공명선거실천을 다시 강력히 촉구키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선관위는 이에 앞서 이날 PC통신을 이용한 선거운동과 관련, 한국PC
통신사 데이콤 포스데이타사 등 PC통신회사들 앞으로 공한을 보내 PC통
신의 이용이 불법선거운동임을 지적하고 이용신청을 거부함으로써 공명
선거 실현에 협조해 줄것을 당부했다.
선관위는 PC 통신을 이용한 선거운동의 위법여부에 대한 선관위의 결
정문도 함께 보내고 PC통신 일반 가입자들에 대해서도 특정후보를 지지
하는 토론등의 선거법 위반행위를 하지 않도록 홍보해줄 것을 요청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