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승종국무총리는 8일 현대임원 미행수사와 관련, "금품살포 용의자에 대한
동향점검과정에서 일부 기본권 침해라는 시비가 일게된데 대해서 국민과 당
사자들에게 심심한 유감의 뜻을 표한다"고 밝혔다.

현총리는 이날 공명선거 관계장관 간담회직후 이같이 밝히고 "그러나 현대
그룹 일부 계열사에 대한 정부의 수사는 명백한 위법행위가 드러났기 때문에
착수한 것으로 이를 편파수사 또는 특정정당 탄압이라고 주장하고 있는 것도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