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 정당 및 무소속의 대통령후보들은 7일 대전 경기 전남지역 등에서 유
세전을 계속했다.
김영삼후보는 대전과 전북 진안 임실유세에서 "집권하면 과학기술인력을
현재의 16만명에서 32만명으로 늘리고 정보산업육성을 위해 정보산업육성
특별법을 제정하겠다"고 말했다.
김대중후보는 경기 연천 동두천 포천 의정부 고양 문산유세에서 "집권하
면 전직대통령을 대통령특사로서 외교업무에 협력케 하겠으며 필요한 경우
북한도 방문케 하는등 통일과업에 기여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정주영후보는 전남 여수 여천 순천 보성 곡성 및 광주유세에서 현대수사
를 편파적인 관권개입이라고 집중규탄한뒤 <>광양만과 여천을 연결하는 대
단위 공단건설 <>순천공단 근로자를 위한 개방대학 건설 <>보성전문대신설
<>광주공항확충등을 호남개발 공약으로 제시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