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국민 양당이 7일 정부의 현대그룹에 대한 전면수사와 전국연합
야간수색을 "명백한 정치탄압이며 특정후보를 당선시키기 위한 관권개
입"으로 규정, 노태우대통령의 중립의지에 대해 정면공격을 하고 나섬
으로써 관권개입문제가 선거전중반의 새정치쟁점으로 부상했다.
양당은 이날 오전 각각 긴급선대위회의와 후보기자회견등을 통해 "작
금의 사태는 노대통령이 중립의지를 포기했다고 밖에 볼수없는 중대사
태"라고 주장하며 진상규명과 함께 편파수사를 즉각 시정할것을 촉구
했다.
이철민주 김정남국민등 양당총무들은 이와관련, 이날 전화통화를 갖
고 정부의 관권개입과 편파수사문제를 다루기 위해 국회를 공동소집
요구키로 했다.
민주당 김대중후보는 이날 마포당사에서 가진 긴급기자회견을 통해
"정부가 민자당의 각종 불법행위를 방치한채 현대그룹에 대해서만 편파
수사를 하고 민주당과 정책연합을 한 전국연합을 야간수색한 것은 야당
을 탄압, 무력화시키기 위한 의도"라고 비난했다.
김후보는 이어 "이같은 관권개입이 시정되지 않을 경우 `중대한 결
심''을 하겠다"고 경고했다.
김후보는 "현대그룹에 대한 탄압을 볼때 이제는 노대통령이 중립의
지를 포기한 것으로 볼수밖에 없다"며 "특히 현대그룹직원들을 경찰이
밀착감시하는 것은 명백한 인권유린"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최근 민자당이 김영삼후보의 시계를 1백수십억원어치나 제
작, 대량배포하고 있고, 전지구당에 한번에 2억~5억원까지 지급, 이미
법정선거금액을 넘게 사용하고 있는데도 검찰과 경찰은 요식적 수사만
하고 있다"며 현승종 총리에게 공정한 수사를 벌일 것을 촉구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