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주영후보는 4일 전북지역을 돌며 표밭일구기에 박차.
정후보는 이 지역주민들의 DJ정서를 의식,"김대중선생"이라는 호칭을 사용
하며 우회공격하는 전술을 쓰면서도 YS에 대해선 이날 경찰의 현대그룹압수
수색착수와 관련,어느때보다 강한 톤으로 직격탄세례.
정후보는 "애향심도 좋지만 여러분은 어느지역 주민에 앞서 모두 우리국민
임을 기억해달라"면서 "어차피 김대중선생은 이번 대선에서도 3등을 할것인
만큼 죽은투표(사표)를 할 필요는 없다"고 역설.
정후보는 "현재 모든 탄압이 민주당은 제외한채 국민당에 모아지는것은
민자당스스로가 우리만을 적수로 판단한 때문이 아니겠느냐"고 강조.
정후보는 "현대가 오늘날 이같은 성장을 이룬것은 지역을 따지지않고 고루
인재를 등용한때문"이라고 역설하면서 집권할경우 호남에 대한 지역차별은
없을것임을 거듭 천명.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