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선거를 맞아 폭주할 것으로 예상됐던 선거관련 우편물이 지난 87년
대선 때와는 달리 크게 줄어드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이같은 현상은 대통령선거법의 홍보물 관련규정 신설로 <>홍보물의 종류와
양이 규제되고 <>홍보물의 우편발송과 함께 호별투입이나 가두배포가
가능해진데다 <>우편물보다 TV유세가 더 효과적이라는 각 정당의 판단
때문인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서울 경기 인천지역을 관할하는 서울체신청의 경우 지난달 20일의
선거일공고이후 10여일동안 접수된 선거우편물은 부재자신고 우편물
31만5천통을 포함,2백47만여통에 불과해 당초 예상을 훨씬 밑돌고 있다.

서울체신청 관계자는 "당초에는 선거와 연말연시가 겹쳐 사상 최악의
우편물 폭주사태가 빚어질 것으로 예상,"우편물소통 특별대책"까지
마련했으나 투표일을 보름앞둔 2일 현재 그 양이 87년 대선때 처리했던
2천1백만통의 10% 정도에 불과하다"면서 "이런 추세로 간다면 87년보다
훨씬 줄어들 것같다"고 말했다.

요금별납,또는 후납 우편물만을 취급하는 서울우편집중국의 경우 대선과
연말연시 기간중 하루 처리 물량이 평소의 평균 2백50만통보다 1백20만통
가량 많은 3백70여만통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으나 지난 11월 하순 이후의
처리물량은 3백여만통에 불과했다.

또 서울중앙우체국의 경우 지난달 25일 이후의 일일 평균 발송물량이
평상시의 45만~50만통에서 50만~60만통 정도로 늘었으나 신용카드대금
청구서나 세금관련고지서,일반 우편물이 대부분인 것으로 나타났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